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이시종號 ‘3대 현안’ 해결역량 주목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년08월12일(10:22:57) 조회수 : 31
이메일 :
이시종號 ‘3대 현안’ 해결역량 주목 무예마스터십 관람객 30만명 목표 흥행에 올인 문재인 대통령 개막식 임석 촉각 성적따라 3회대회 개최여부 결정 충북선 사업 KDI 이달 중 적정성 결과 도출 고속선 또는 저속선 1차 판가름 제천화재참사 행안부 특별교부세 60억원 불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관람객 30만명을 목표로 예산 150억원을 투입해 치르는 제2회 2019충주세계국제무예마스터십을 비롯해 굵직한 3대 현안 앞에 놓인 민선 7기 이시종호 (號)의 '해결역량'에 이목이 집중된다. 세계무예마스터십은 30일부터 막을 올린다. 흥행성적에 따라 사실상 3회 대회 개최여부 가 결정되고, 충북도의 하반기 도정운영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게 중론이다. 또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이시종호(號)가 최대 역점을 두고 있는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 업의 '고속화' 여부를 결정짓는 1차 의견서를 곧 제시할 예정이다. 제천화재참사 유가족 위 로금 지급이란 '난제(難題)'도 있다. 이시종 지사는 1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소재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세계무예마스터 십 '붐' 조성의 선봉격인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8월 29일~9월 2일)와 관련해 공식기자 회견을 갖는다. 영화제는 무예·액션을 테마로 한 영화를 통해 무예마스터십에 대한 국내·외 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기획됐다. 도의 한 관계자는 "흥행에 올인했다고 해도 과언 이 아니다"라고 했다. 충북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개막식 임석(臨席)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VIP 임석'이 성사되면 최소한 국내 언론의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앞서 이 지사는 문 대통령이 지난 5월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과 관련해 청주를 방문했을 때 임석을 요청한 데 이어 청주출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서도 '물밑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 다. 제천화재참사 유가족들은 8일 충북도를 겨냥해 입장문을 내고 "배상·보상금을 더 지급해 줄 것을 원하는 게 아니라 참사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 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충북도는 지난달 25일 행정안전부가 특별교부세 60억원 지 원 불가를 통보해왔다고 이날 오전 밝히면서 정부 및 국회 특별법 제정을 통해 위로금의 재 원(財源)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표했다. 일각에서는 충북도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대략난감한 상황에 놓였다는 시각을 나 타낸다. 즉 이시종호(號)가 유족들의 요구를 수용하면 도의 과실을 인정하는 셈이고, 반대 로 특별법 제정으로 밀고 나갈 경우 면피용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충북도가 유족들의 요구를 그대로 받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범국 민적 공감대와 큰 정치력이 함께 동반돼야 가능한 특별법 제정만을 해법으로 제시할 수도 없는 딜레마에 빠진 모양새"라고 평했다. 충북도가 과연 어떤 행정력과 정무판단을 보여 줄 지 주목된다. 충북선 사업이 고속철로 전락하느냐 아니면 당초 목표에는 못 미치지만 고속철의 면모를 유치하느냐가 1차적으로 판가름 난다. KDI는 이달 중으로 중앙선과 원강선을 잇는 원주연결선(9km, 1696억원)과 최소 비용으 로 고속화 효과를 극대화할 삼탄~원박 선형개량(4km, 1500억원), 봉양역 경유노선(충북 선~중앙선 연결, 2748억원) 등에 대한 사업 적정성 검토결과를 도출해 기획재정부에 의 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기재부가 각 부처안 심사를 마무리하고 9월 3일까지 국회에 정부예 산안을 제출해야 하는 만큼 이달 안에 KDI의 검토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애초 KDI는 지난달 중으로 검토결과를 기재부에 넘길 예정이었으나, 예타면제 대상사업 이 무려 29개에 달하는 등 검토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원주연결선 등 충북선의 핵심사업들이 긍정의견을 받게 될 것"이라 며 "만일 기재부에 부정의견으로 접수되면 국회 심사과정에서 뒤집기에 나서 충북선의 고 속화에 이상이 없도록 할 방침"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