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세종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 조사' 돌입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년09월30일(10:09:39) 조회수 : 12
이메일 :
세종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 조사' 돌입 소재부품산업 육성 본격 채비, 신소재‧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 지자체 최초 소재부품산업 육성 조례 제정…지원 기반 마련 세종시가 세종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에 들어갔다. 시는 국가산단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기본구상안을 마련한 뒤, 이를 토대 로 LH가 기재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연서면 일원 은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된 바 있다. 세종스마트 국가산단은 시의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고 자족성을 강화하기 위한 핵심 프로젝 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등 미래 신성장 국책사업과 연 계한 전‧후방 신소재‧부품산업 클러스터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등 최신 산업구조 변화를 반영하여 연구개발과 실증, 창업과 기업 성장 등 모든 단계의 입지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복합형 산업단지로 구성하고, 스마트 기반의 생산관리 플랫폼을 적용하는 산업단지의 혁신 모델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2020년도에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고, 2021년까지 국토부의 산업단지 계획 승인을 받아 국가산단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관내 소재‧부품산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세종시 소재‧부품 산업 육성 및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차성호 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에 대응한 정부의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대책’과 보조를 맞춰 전국 최초로 소재‧ 부품 산업의 체계적 육성과 안정적 공급역량 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의 의가 있다. 앞으로 시는 세종테크노파크와 함께 소재‧부품산업 육성방향 및 기업 지원에 관한 사항 등 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세종시 소재‧부품산업 육성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 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소재‧부품산업 육성위원회(위원장 세종시장)’와 ‘소재‧부품산업육성협의회(위원 장 경제산업국장)’ 구성·운영을 통해 소재‧부품산업을 육성하고 유관기관간 교류 증진과 유 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스마트 국가산업단지는 세종시의 자족기능 강화뿐만 아니라, 소재‧부 품산업의 국산화를 통한 국가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앞으로 소재‧부 품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