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충북선철도 고속화 궤도 오른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년10월17일(09:46:51) 조회수 : 15
이메일 :
충북선철도 고속화 궤도 오른다… 국토부, 용역수행기관 선정 착수 고속화 관건 검토대안 반영 주목 오송연결선사업 강원·호남 공조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이 '첫 삽'을 뜬다. 충북도는 16일 국토교통부가 지난 9월말 충북선 사업의 기본계획 용역 입찰공고를 통해 용역수행기관을 선정하는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11월 중으로 선정되는 용역업체는 노선의 선형·정거장 및 열차 운행계획·지반조사 등을 종합 검토하는 과제를 맡는다. 앞서 정부는 8월 29일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2020년도 정부예산으로 513조 5000억원을 확정했다. 기획재정부는 충북선 사업을 비롯한 각 권역의 예타면제 사업 총 23건에 대해 선 검토대안이 아닌 '검토안'을 일괄 적용했다. 충북선 사업과 관련해선 설계비 94억원이 반영된 상태다. 설계비 반영이후 용역수행기관 선정 ‘수순밟기’가 시작되는 등 충북지역의 최대숙원인 충 북선 사업이 '궤도'에 오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단 검토안으로 기본계획 용역이 시작돼 당초 충북도가 제시한 고속화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는 지적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8월 검토안과 검토대안으로 나뉜 보고서를 기재부와 국토부에 제 출했다. 검토안은 총 사업비로 1조 2800억원을 책정하면서 고속화의 관건인 오송연결선 과 원주연결선, 삼탄~연박 선형개량 등은 반영하지 않았다. 이른바 ‘제천역 패싱’ 논란을 낳은 봉양역 경유노선과 관련해선 복선이 아닌 단선으로 반영했다. 검토대안(1조 7000억원)에서도 오송연결선은 '미검토'로 처리했다. 하지만 삼탄~연박 선 형개량은 반영으로 결론을 냈고, 원주연결선은 단선으로 평가했다. 충북도는 지난해 총 사업비로 1조 8153억원을 추산했다. 청주공항~봉양 고속화에 1조 4518억원(기존선 개량 및 신설 현 120km/h→230km/h)이, 연결선 신설 등에 3635억원 (오송 연결선, 원주 연결선)이 각각 소요된다는 셈법이다. 충북도는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원주연결선 등 누락사업을 추가반영할 계획이다. 삼탄~ 연박 선형 개량과 원주연결선 사업에 대해 기재부와 국토부가 강호선 고속철도망 완성에 핵심이란 입장을 견지해 기본계획 과정에서 반영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의 검토안이 정부 구상은 아니라는 것이다. 충북선(청주국제공항~제천)은 강호선(강원~충청 ~호남) 고속철도망의 마지막 단절구간으로 단절구간은 충북선 87.8km로 강호선 전체 513km의 17%에 해당한다. 특히 오송연결선은 강원 및 호남지역과 공조해 해법을 찾을 계획이다. 오송연결선이 설치 되면 충북 뿐만 아니라 강원, 호남권도 '고속화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 기저에 깔 려 있다. 검토대안이 적용될 경우 강원~호남간 열차이용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현재 목 포~강릉(513km)간 이동시간은 5시간 30분 또는 7시간이다. 하지만 충북선이 개통되면 목포~강릉간 이동시간은 약 3시간으로 단축된다는 게 충북도의 설명이다. 충북도는 이달 중 자체 연구용역을 발주해 오송연결선 설치의 기술적 가능성과 논리를 확보할 방침이다. 국회 국토교통위 야당간사인 박덕흠 의원(자유한국당 보은·옥천·영동·괴산)은 최근 충청투 데이와 통화에서 "검토대안이 확정될 수 있도록 국토부를 대상으로 한 21일 종합감사에서 충북선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집중적인 질의는 당연하고, 국감 이후에도 국토부를 적극 설 득하겠다"고 했다. 충북도는 완공시점으로 2026년을 제시했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2022년 상반기에 종료 되는 만큼 2021년 '착공예산'을 확보해 공사를 개시하고 2026년 완공하겠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