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대전지역 민간공동주택 분양가가 다시금 상승하고 있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년11월18일(09:52:23) 조회수 : 6
이메일 :
대전 민간공동주택 분양가 다시 치솟나 지난 달 들어 평균 가격 ㎡ 당 363만 원으로 전월 대비 19만 원 상승, 올 1월 정점(368만 원) 턱 밑까지 오른 상황 한동안 주춤거렸던 대전지역 민간공동주택 분양가가 다시금 상승하고 있다. 최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에서 제외되고, 내년 상반기 분양물량 또한 대거 예 고된 상태로 분양가 상승 바람이 다시 몰아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7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국가통계포털(KOSIS) 등에 따르면 대전지역 민간 공동주 택 평균 분양가격이 2개월 연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분양가는 ㎡ 당 344만 2000원으로 전월인 지난 8월 338만 5000원에 견줘 5 만 7000원(1.6%)이 상승한데 이어, 지난 달 또한 전월 대비 19만 원(5.2%)이 오른 363 만 2000원으로 조사됐다. 그동안 주춤거렸던 분양가격이 지난 9월부터 다시 상승하면서 분양가 최고점의 턱 밑까지 올라온 셈이다. 대전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급격히 분양가가 오르기 시작해 올 1월 368만 9000원까지 치 솟아 정점을 찍고, 2월부터 보합세를 나타낸 이후 3월 361만 원, 4·5월 358만 2000원, 6 월 347만 6000원까지 떨어졌다. 7월에 전월 대비 1000원이 올랐지만, 지난 8월 다시 9 만 2000원이 하락한 바 있다. 분양가 추가 상승의 가능성도 남아 있는 상태다. 우선 정부가 지난 6일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에서 대전을 제외시켰고, 내년 상반기부터 각종 굵직굵직한 도시정비사업물량과 공공 분양물량이 줄줄이 예고돼 있기 때문이다. 공동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하면 인근 단지 분양가 산정 기준에도 영향을 끼치게 되고, 이로 인해 분양가가 올라가면 다시 인근 주택 매매가격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 이러한 악순환 이 지속되면 대전 전지역의 분양가를 밀어 올리는 현상을 초래할 수 있다. 도안신도시 일부 공동주택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제외 직후 이미 수억원대 웃돈 이 형성된 상황에서 추가로 적게는 2000만 원에서 많게는 5000만 원까지 웃돈이 붙었으 며, 서구 둔산동은 주택 매물이 자취를 감춘 상태다.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대전지역 분양가는 언제든 오를 수 있는 상황이었는 데, 지난해 말부터 조정대상지역 등 정부가 대전부동산 시장을 예의주시하면서 잠시 움츠 러들었던 것일 뿐"이라며 "그나마 고분양가 관리지역이라는 장치가 있지만, 큰 효과를 거 둘 수 있을지 의문.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제외로 대전 부동산 시장의 강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도안동의 한 공인중개사 또한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에서 대전이 제외되면서 외지 투자세 력마저도 매도세에서 매수세로 전환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며 "부동산업계에서는 내년 상반기 분양시장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