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대전 문화공원 도시계획위원회 통과 '청신호'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년11월25일(10:34:27) 조회수 : 6
이메일 :
대전 문화공원 도시계획위원회 통과 '청신호' 남은 행정절차 기간 내 추진 관심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의 마지막 민간특례사업인 문화공원이 도시계획위원회 문턱을 넘으며 청신호가 켜졌다. 이에 따라 내년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도시공원 일몰제를 반년여 앞둔 상황에서 문화공원 이 향후 행정절차를 단기간 내 마무리 지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24일 대전시에 따 르면 시 도계위는 지난 22일 ‘문화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종류·규모·용 도지역 등)(안) 및 경관상세계획(안)’에 대한 재심의를 실시하고 조건부 수용을 결정했다. 문화공원은 앞서 지난달 열린 1차 도계위 심의에서 △스카이라인의 다변화 △진입로 급경 사에 대한 개선계획 및 가로수 식재 시 보도 단면계획(유효 보도 폭 확보) 보완 △교통처 리 등 교차로 개선계획 보완 및 현장방문을 이유로 재심의 결정된 바 있다. 이날 도계위는 현장방문과 함께 1차 심의에서 나온 사항들의 보완 여부를 살펴 조건부 수용을 결정했다. 도계위는 또 보문산의 경관과 입지 등을 고려해 △경관시뮬레이션(안)에 대해서 수정안을 적용하되, 배면부, 입면에 대해서는 경관위원회에서 면밀히 검토 △교통부분에서는 보문산 에서 내려오는 한밭도서관 교차로에서 버스 회전반경을 R=15M 이상을 확보 △서류보완 사항으로 공원 기산시점 관련 문구 상충사항 재검토 후 보완하도록 지시했다. 문화공원의 사업 가결에 따라 시는 용전·월평(정림지구)공원 등 모두 3개의 민특사업을 진 행하게 된다. 그동안 6개 공원 7곳에 대한 민특사업 추진을 계획했지만 월평(갈마지구)공원을 비롯해 매봉공원이 찬반 대립 끝에 무산됐으며, 행평·목상공원 등은 사업제안자의 제안 철회 등으 로 중단됐다. 이 때문에 시는 민특사업이 무산된 공원을 비롯해 나머지 미집행 공원 내 사 유지에 대해 대규모 재정투입을 통한 매입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문화공원의 민특사업 진행이 결정됨에 따라 이 같은 재정투입 부분의 부담감은 다소 완화 될 전망이다. 다만 도계위 문턱을 넘기까지 상당시간이 이미 소요됐다는 점은 사업의 ‘변수’로 남아있다 는 분석이다. 문화공원은 지난 4월 열린 도시공원위원회 첫 심의 이후 도공위 재심의, 도계위 재심의 등 을 거쳐 사업 추진이 결정되는데만 약 7개월이 소요된 상태다. 이 때문에 도계위 심의 통 과 이후 남은 행정절차 진행 간 소요되는 기간을 감안했을 때 일몰제 시행 전까지 실시계 획 인가를 받기는 촉박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문화공원의 향후 행정절차인 교통·환경영 향평가만 놓고 보더라도 통상적으로 3~4개월의 기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도계위 심의를 통해 나온 조건사항을 반영해 문화공원 민특사업을 조속 히 시행, 일몰제 시행 전까지 실시계획 인가를 완료하고 효율적인 공원을 조성해 나갈 계 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