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내년 충청지역에 2만 6206세대의 신규 공급예정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년12월02일(10:28:43) 조회수 : 4
이메일 :
내년 충청권 새 아파트 2만6206세대 대전, 1만4804가구… ‘최다’ 세종, 안갯속… 빨라야 연말 충남, 천안·당진·홍성에만… 충북, 청주·충주 2579가구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내년 충청지역에 2만 6206세대의 신규 공급 물량이 쏟아질 전망 이다. 1일 대전시와 충청권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내년 아파트 분양계획을 조사한 결과 내년 대전은 1만 4804가구, 세종 3530가구, 충남 5293가구, 충북 2579가구가 분양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전은 원도심인 동구에선 가양동2구역 재건축이 430세대 분양을, 중구에선 선화B구역 재개발이 862세대, 대덕구에선 와동3·9구역 재건축 910세대가 분양 할 예정이다. 신도심인 서구에선 갑천 친수구역 1·2블록이 1118가구, 928가구와 용문동1·2·3구역 재 건축, 탄방1구역(숭어리샘)재건축이 2763가구, 1974가구가 각각 분양할 예정이고 유성 구에선 둔곡지구 A1·2·3블록이 2261가구, 용산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3558세대가 분양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세종시의 2020년도 분양시장은 안갯속이다. 6-3생활권(산울리) 4개 블록에 3530가구의 물량이 계획됐지만 빨라야 내년 연말, 또는 2021년 상반기로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 6-3생활권의 경우 마스터플랜 변경 작업을 마무리 지은 이후 설계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 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충남도의 내년도 분양시장은 5293세대로 집계됐다. 천안·당진·홍성을 제외하고는 신규 공 급이 전무한 상황이다. 천안시의 경우 성성4지구는 1468세대 규모로 신축을 준비중으로 내년 1월 분양에 들어 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동남구 다가동 주공4단지에 1225세대 규모로 추진 중인 주택재건축조합아파트는 조합원 분양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르면 내년말쯤 일반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600~700세대 규모의 일반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당진시에서는 호반건설이 당진시청 옆 수청지구에 1000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내년 상반 기 분양 예정으로 현재 허가절차를 진행중에 있지만 상황에 따라 분양시기가 더 늦춰질 수 있다. 홍성군 홍북읍 내포신도시에는 대방건설이 RH5블럭에 900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내년에 분양할 예정으로 현재 허가절차를 진행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청주가 최장기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충북은 여전히 건설사들의 눈치보기가 이 어지고 있다. 충북은 내년 2579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청주에서는 내년 상반기 청원구 오창 읍에서 오창각리지역주택조합이(시공사 반도건설) 572세대를 분양한다. 또 탑동2구역 재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탑동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 1368세대를 분양한다. 이 밖에 LH가 2020년 7월 충주 호암지구 내 A1블록에 639세대를 분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