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방사광가속기 7일 부지 선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0년05월06일(10:03:58) 조회수 : 38
이메일 :
방사광가속기 7일 부지 선정… 과기부 4개 지자체 대상 평가 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일 충북 청주(오창) 등 총 4곳을 대상으 로 1조원 규모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 선정과 관련해 발표평가를 실시한다. 이를 토 대로 7일 부지 선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5일 충북도에 따르면 과기부는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유치의향서 및 유치계획서를 제출 한 강원 춘천, 경북 포항, 전남 나주, 충북 청주 순서(가나다순)로 발표평가를 진행한다. 충 북지역은 이날 오후 3시 20분부터 허경재 충북도 신성장산업국장이 발표자로 나와 PPT 발 표 25분, 질의응답 25분, 평가정리 20분 등 총 70분 동안 오창 유치의 타당성을 집중 설 명한다. 과기부는 7일 발표평가 1, 2순위 지역을 현장방문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최종 선정한다. 발 표평가를 통해 사실상 부지 선정이 결정될 것이란 게 충북도의 판단이다. 충북도는 배점 비 중이 가장 큰 입지조건(50점)에 초점을 맞춰 발표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앞서 과기부는 부 지 주요 평가항목 및 기준으로 △기본요건(25점) △입지조건(50점) △지자체의 지원(25 점)을 제시했다. 입지조건은 부지 만족성, 지리적 여건, 발전 가능성 등 3가지로 구분된다. 이시종 지사는 지난 4일에 이어 휴일인 5일에도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회의는 과기부의 발 표평가 타임테이블에 맞춰 오창지역의 강점을 소개하는 '예행연습'으로 진행됐다. 성일홍 경제부지사는 충청투데이와 통화에서 "충북은 평가항목에서 입지조건에서 유리하 다"며 "오창의 교통 편의성과 정주 여건, 단단한 암반지대(흑운모 편마암)인 점 등을 강조 할 것"이라고 했다. 오창지역은 고속도로, 고속철도, 국제공항 등 X축 사통팔달 교통망으 로 전국 주요도시에서 2시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하다. 특히 방사광가속기 활용도가 높은 과학기술계와 반도체 산업 등 관련업계는 부지 선정 결 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방사광가속기 활용자의 생활권과 부지 선정을 연계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의 설문조사(2019년 11월 13~29일. 국제 가속기 및 빔이용 컨퍼런스 참석자,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구성원 대상) 에서 '가속기 신규 구축 시 입지 선정 요건'을 묻는 질문에 37.1%가 접근 편의성(1위)이 란 답을 제시한 바 있다. 충청권은 대덕연구단지를 포함한 한국원자력연구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 원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38개 국책연구시설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이 위 치하고 있다. 앞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국립암센터, 한국세라믹기술원 등 10개의 주 요 연구기관은 2월 충북도와 업무협약을 맺고 오창지역을 '최적합 구축지'로 꼽았다. 청주의 한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세계 1,2위의 반도체 생산기지 연결선이 이천~기흥~화 성~평택~청주인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청권·수도권에는 △국내 반도체 산업 84.9% △의약품·의료기기 58% △화학물질 63%가 몰려있다. 이런 가운데 호남권(광주·전남·전북)이 공모(公募) 막판까지 궤변과 억지주장으로 일관 해 '상식 밖'이란 지적이 나온다. 공모 공정성 훼손이라는 얘기다. 21대 호남권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3일 성명에서 "과학부의 평가기준을 보면 입지조건 배점이 과하다"며 "공모계 획 평가기준이 특정지역에 유리하도록 정해졌다는 의구심이 증폭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을 고려해 이 부분의 점수를 높여야 한다는 평가 개선안을 촉구했 다. 충청권의 한 유력인사는 "공모가 계획대로 정상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 근거도 없 이 일방적 주장을 내놓고 나아가 막판에 기준을 변경하자는 것은 궤변일 뿐"이라고 비판했 다. 이어 "부지 선정이후 정치력으로 공정성을 흔든 호남권에 강력하게 항의해야 할 것"이 라고 덧붙였다. 한편 방사광가속기 구축은 충청권 공통 핵심사업이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1월 '제28 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방사광가속기 충북 구축을 정부에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 했고 4개 시·도 광역의회 의장단은 지난달 27일 충북도의회에서 충청권 유치 지지성명을 발표하고 560만 충청도민의 힘을 결집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