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세종시에 1조 2천억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조성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0년06월13일(10:44:09) 조회수 : 11
이메일 :
세종시에 1조 2천억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조성 12일 시-에코그린파워-피델리스자산운용-벽산엔지니어링 협약 전의미래산업단지 내에 2022년 상반기까지 20㎿급 건설, 2030년까지 200㎿급 확충 세종시 전의면 미래산업단지에 200메가와트(㎿)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오는 2030년 까지 건설된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 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고효율 신에너지 시설로 꼽힌다. 세종시는 12일 오후 시청 집현실에서 ㈜에코그린파워, ㈜피델리스자산운용, 벽산엔지니어 링㈜와 약 1조 2000억 원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관사인 ㈜에코그린파워는 1단계로 2022년 상반기까지 전의미래산업단지 내에 고분자 전해질막(PEMFC)방식의 15∼20㎿급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한다. 특히 향후 발전시설을 40㎿급 단위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대 200㎿까지 확대할 방침이 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네덜란드의 네드스텍사와 협력해 연료전지를 국내 생산‧정비공 장을 조성해 내수 시장 확대에도 나설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발전소 건립을 위한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피델리스자산운용은 금융지원 을, 벽산엔지니어링㈜은 설계·시공을 담당할 예정이다. 세종시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에 합의한 것은 태양광, 지열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을 확보하자는 취지다. 이번 협약으로 석유, 석탄발전소 유치 대비 미세먼지를 저감해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오·폐 수, 소음, 악취 등 유해·공해물질이 없는 에너지원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 고 있다. 또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 활용도를 높여 에너지 자급률을 극대화함은 물론, 신재생 에너 지원의 다양화를 통해 분산 전원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연료전지의 핵심장비 제조·정비공장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 출 및 세수 증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발전소 조성에 따른 주민 반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향후 사업 추이가 주목되 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고효율 청정에너지를 활용 한 에너지자립화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계기로 신재 생 에너지원 다양화는 물론, 향후 수소산업이 세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