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뉴스
대전뉴스
세종뉴스
충청뉴스
 
 
 
 
 
 
 대전 '2023년 인구 순유입 도시' 만든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년09월15일(09:25:53) 조회수 : 13
이메일 :
대전 '2023년 인구 순유입 도시' 만든다 市, 청·장년층 정착·유입 정책 추진… 내년부터 '양육기본수당' 도입 계획 '세종시 출범' 등 영향으로 수년 째 인구 감소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대전시가 '인구 순유 입 도시'로 변모하기 위해 지자체로서 이례적으로 인구 정책을 추진한다. 출산율 저하와 함 께 점차 가중되고 있는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지방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풀 이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시정브리핑에서 "최고 153만 명이던 대전 인구는 2014년 이후 매년 감소, 145만 명대까지 줄어들었고 저출생, 수도권 집중 현상은 날로 심해지고 있 다"며 "현 상황을 깊이 인식하고 늦어도 2023년부터는 인구유출 도시에서 인구 유입도시 로의 반등을 목표로 '사람이 모이는 살고 싶은 대전'을 위한 인구 정책을 펼쳐가겠다"고 밝 혔다. 허 시장이 이날 발표한 인구정책 방향은 20-40대 청·장년 층의 정착과 유입에 방점이 찍혀 있다. 청·장년의 일자리·주거를 안정시켜 결혼과 출산을 유도하고, 자녀 돌봄과 교육을 지 원해 성장한 자녀가 다시 대전에 정착하는 선순환 구조를 확립하겠다는 취지다. 앞서 지난 해의 대전시에서 유출된 인구 1만 1097명 중 절반에 가까운 4809명(43.3%)가 20-40 대 청장년 층이다. 허 시장은 "장년층은 소득과 소비가 정점에 오르고 지방세 부담 비중이 높은 주 경제활동 연령"이라며 "청년층은 미래의 부모이자 지역의 소중한 자원으로 지역에서 청장년층의 중 요성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허 시장은 이날 출생과 돌봄 분야 인구 정책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맞벌 이 가구가 늘고 일과 가정의 양립 중요성이 커진 시대변화에 따라 돌봄의 사회화는 숙명적 과제"라며 "이를 위한 사회적 책임은 양육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언제든 안 심하고 맡길 수 있는 돌봄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내년부터 만 3세 미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매달 30만 원을 지급하는 '대전 형 양육기본수당'을 도입하겠다"며 "또 촘촘한 돌봄 체계를 확중, 시민들이 꼭 필요로 하 는 맞춤형 돌봄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인구위기 대응의 일환으로 전 연령에 대한 생애주기별 지원 등 종합적인 접근을 위해 인구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인구정책 위원회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인구 정책에 대한 심의 및 조정, 생애주기별 인구정책 수립 등 시민·전문가의 협의 역할을 수행 하게 된다. 여기에 인구정책을 총괄하는 건트롤 타워로서 인구정책팀을 신설, 일회성의 단 편적인 계획이 아니라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인구 정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허 시장은 "지금의 인구 위기를 무겁게 받아 들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들을 마련하 겠다"며 "특히 교육과 주거, 일자리, 사업 정책이 연계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추가적으 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지역 일각에서는 이번 인구 정책 발표와 관련, 국가나 정부 차원에서도 재정적 부담이나 1 인 가구 증가 등 사회적 현상 등에 따라 어려운 인구 정책이 과연 지자체 차원에서 가능할 것이냐는 회의적인 시각도 적지 않지만 시가 인구 감소 문제에 대한 인식 변화와 함께 정 책 추진을 선언, 나름대로 의미 있는 행보라는 긍정적 시각도 적지 않아 향후 추진 결과 등 이 관심이다. 한편 대전시가 광역시로 승격된 1995년 126만 5081명 이었던 대전의 총 인구는 2010년 (150만 3664명) 처음으로 150만 명을 넘어섰다. 이후 2013년 153만 2811명까지 증가 했다가 지속 감소, 지난해 146만 3882명을 기록했다.